덥죠? 더위를 날려줄 시원함이 살아있는 맥주 4 종류 맥주 칼럼


덥죠? 더위를 날려줄 시원함이 살아있는 맥주 4 종류


6월에 벌써 이 더위다. 올 여름엔 얼마나 더우려고 벌써부터 이러는걸까? 날이 더운만큼 시원할 걸 찾게 된다. 그 중에서도 시원한 맥주 한 모금은 더위를 날려버리는데 그만이다. 오늘은 더운날 시원함을 시원스레 날려줄 라거/필스너 계열의 맥주 4 종류를 소개한다. 차갑게 해서 마시면 머리 꼭지가 찡하게 울리는 시원함을 맛볼 수 있는 맥주들이다.




칼스버그 / 필스너

칼스버그는 필스너 계열의 맥주로 시원함과 청량감이 일품이다. 쌉싸름한 향과 거칠거칠한 거품이 어서 마셔 주라고 재촉한다. 더운 날씨에 차갑게 해서 한 모금 마시면 그야말로 온몸이 얼어붙는 듯한 시원함을 즐길 수 있다. 그 시원함 때문에 스포츠 등에 적극적인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기도 하다. 몇 년 전에는 영국 프리미어 리그팀인 리버풀의 공식 후원사이기도 했다. 한바탕 땀을 낸 후에 마시기에 더할 나위 없는 궁합을 자랑하는 맥주다.






무스헤드 / 라거

내게 이 맥주는 차가운 나라의 차가운 맥주라는 이미지가 있다. 실제로 맨 처음 맛 보았을 때, 맥주의 향이나 맛 보다도 그 차가움이 먼저 와 닿았었다. 전체적으로 가벼운 느낌의 라거라 꿀꺽꿀꺽 마셔버리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다. 더위에 몸이 축축 처질 때, 단숨에 몇 모금 들이켜면 몸에 찬기가 돌 정도의 시원함을 가져다 준다. 근래 가격 행사를 많이 해서 가격도 가벼운 편이니, 여름을 위해 쟁여 놓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하이네켄 / 라거

한국인이 참 좋아하는 맥주 하이네켄이다. 국내 수입맥주 브랜드 인지도에서 탑을 겨루는 맥주이기도 하다. 특히 마케팅면에서 타 브랜드를 압도할 만큼 적극적이다. 행사나 이벤트 등을 통해 적극 브랜드를 알리고 있고, 특히 젊은 층에세 많이 어필하고 있다. 깔끔한 맛이 좋아 누구나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맥주다. 신나게 뛰어 놀며 시원하게 한 잔 한다는 이미지가 많다. 맛이 가벼운 느낌이라 더운 날 마시기엔 제격이다.






기린 이치방 / 라거

일본 맥주를 대표하는 브랜드 중 하나인 기린 이치방 맥주다. 깔끔한 맛에 시원함이 좋은 맥주다. 필자가 일본에 갔을 때, 이자까야나 꼬치구이 집에서 많이 마셨던 맥주다. 이곳에서 맥주를 시키면 물방울이 또르르 흐를 정도로 차갑게 한 기린 이치방을 내온다. 한 입 탁 털어놓고 꼬치라도 하나 집어 먹으면 정말 천국이 따로 없다. 기린 이치방은 병맥주 뿐만 아니라 생맥주도 마실만 하다. 기린 프로즌 나마라고 해서 얼음 알갱이 같은 차가운 거품을 올린 맥주다. 정말 더운 날씨에 안 찾을 수 없는 맥주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